top

국제우주정거장의 대형 우주실험에 국산 최첨단 기기 최초 설치



물리학과 박일흥 교수 연구팀이 제작한 최첨단 실리콘 전하량 검출기가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우주의 비밀을 탐구한다. 세계 최고성능의 이 검출기는 미항공우주국(NASA)의 ISSCREAM이라 불리는 대형우주실험의 가장 중요한 기기로써, 14일 미국 케네디 우주센터(NASA-KSC)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리더연구자지원사업 및 도약연구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ISSCREAM 고에너지 우주선 관측 NASA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요한 전하량 정밀 측정을 위한 대형 반도체 검출기를 순수국내기술로 개발, 우주인증에 성공, NASA에 인도했다.


미국의 에너지 검출기와 함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최종 조립과 시험을 마친 후, 8월 14일 SpaceX사의 Dragon 우주운반선에 실려 국제우주정거장 외부 모듈에 설치되어 적어도 3년간 우주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크기 1 제곱미터, 무게 150kg의 검출기는 NASA의 고에너지우주선 측정 실험에 주 실험기기로 탑재되었다.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것으로 우주에서 사용되는 검출기로는 최대 크기이며 네 개 층으로 배치된 실리콘 센서들이 우주선의 성분을 세계 최고 성능인 99%의 정확도로 측정한다. 2011년 NASA는 ISSCREAM 프로젝트 승인과 함께, 한국 연구진에게 두 개의 주 실험기기 중 하나를 담당해 줄 것을 요청해 온 데 따른 것이었다.

검출기 개발과 제작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및 중소기업들의 협조아래 성균관대학교가, 우주환경시험은 한국생산기술연구소가 맡는 등 모든 과정을 국내에서 진행하였다. 박일흥 교수는 국제우주정거장의 대형 우주실험에 국산 최첨단 기기를 설치하는 것은 처음으로 NASA의 주요 우주프로젝트에서 주 탑재기기를 담당한, 실질적, 핵심적, 동반자적 지위로 참여한 사례라고 의의를 밝혔다.

연구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