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

성균관대학교

부속기관

성대신문사

교수/학생의 연구발표, 학교 공지사항 보도, 기타 대내외적으로 건설적인 의견과 비판으로 여론의 창달을 기한다. 성대신문은 성균관대학교의 언론기관으로서 건설적인 의견과 비판으로 여론의 창달을 기하고 학교, 학생, 교수, 동문들에게 학내 외 소식을 보도하고자 지난 1954년 9월 20일 ‘주간성대’라는 제호로 학내 언론기관으로는 가장 먼저 탄생했다. 1960년 4.19혁명을 겪으면서 주간성대는 학내 언론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혀나갔으며 1961년에 제호를 ‘성대신문’으로 바꾸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성대신문사

현재 성대신문은 대학·학술·여론·사회·문화면으로 구성되며 주 1회 발행을 원칙으로 한 학기에 11회 발행하고 있다. 진보 · 미래 · 희망의 정론지를 지향하는 성대신문은 대학생의 시각으로 건강한 학생사회를 이루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 상기 콘텐츠 담당
  • 학생지원팀 ( 02-760-107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