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성대뉴스

약학과 이효종 교수 연구팀, 천연호르몬 유사체를 활용한 항암 치료물질 개발 2021.07.30
  • 대외협력.홍보팀
  • 조회수 : 2878
게시글 내용

약학과 이효종 교수 연구팀,
천연호르몬 유사체를 활용한 항암 치료물질 개발

- 암세포 성장 및 암 미세환경에서의 혈관 생성을 동시에 저해
- 폐암, 대장암 등 고형암은 물론 황반변성과 같은 혈관질환에도 활용 기대


[그림] 약학과 이효종 교수, 제1저자 황수정 박사


약학과 이효종 교수팀(제1저자 황수정 박사)이 인제대학교 박요한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암세포의 성장 및 암 미세환경에서의 혈관 생성을 동시에 저해하는 항암 치료물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Hypoxia-inducible factor-1α(HIF-1α) 단백질은 암 미세환경에서 암세포 분열, 혈관신생, 침습과 전이를 조절하는 핵심인자로, 이에 대한 억제제 개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멜라토닌은 체내 송과선에서 만들어지는 천연 호르몬으로 HIF-1α를 조절하여 항암활성을 나타내지만 생체이용률이 낮다는 문제가 있다.


이에 연구팀은 천연호르몬인 멜라토닌으로부터 최소한의 화학 구조변형을 통해 독성은 현저하게 낮으면서 암세포로의 흡수율을 향상시킨 멜라토닌 유사체(NB-5-MT)를 도출하고, NB-5-MT가 암세포 자체의 성장뿐만 아니라 암 미세환경에서 혈관의 생성을 동시에 저해하는 것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나아가 NB-5-MT는 향상된 세포 흡수율뿐만 아니라, HIF-1α의 단백질 발현 감소, HIF-1α 표적 유전자의 전사감소, 활성산소(ROS) 감소, 종양 크기 및 전이 억제 등에서 우월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을 밝혀냈다.


이효종 교수는 “천연 항암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그 효과는 극대화한 개량 멜라토닌(melatonin-better)의 발견한 것이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폐암, 대장암 등의 고형암으로 고통받는 인류에게 암세포와 그 주변 미세환경을 동시에 억제하는 Dual-Action 신약의 개발 가능성을 제시하였으며, 황반변성과 같은 혈관질환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수신진연구자지원사업과 전통천연물기반유전자-동의보감사업, 이공분야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생리학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JOURNAL OF PINEAL RESEARCH(IF 13.007, JCR ranking 3.09%) 8월호에 표지논문으로 게재되었다.
* 논문명 : Enhanced anti-angiogenic activity of novel melatonin-like agents
* 저자 : 황수정(제1저자, 성균관대 약학대학) 정영훈(제1저자, 인제대 약학대학), 송예슬(참여저자, 성균관대 약학대학), 박수련(참여저자, 인제대 약학대학), 박요한(교신저자, 인제대 약학대학), 이효종(교신저자, 성균관대 약학대학)

이전글 에너지과학과 정소희 교수 연구팀, 반응중간체 이용한 새로운 형상의 공유결합성 친환경 퀀텀닷 소재 개발
다음글 약학대학 김기현 교수 공동 연구팀, 위장관 중독을 일으키는 독버섯인 ‘뱀껍질광대버섯’에서 폐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유용물질을 새롭게 발견
  • 상기 콘텐츠 담당
  • 대외협력.홍보팀 ( 02-760-114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