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성대뉴스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신미경 교수, 제22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 과학자상 ‘인터네셔널 라이징 탤런트’ 수상 2020.02.13
  • 전략기획홍보팀
  • 조회수 : 5178
게시글 내용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신미경 교수,
제22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 과학자상 

‘인터네셔널 라이징 탤런트’ 수상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신미경 교수는 제22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과학자상, 신진 여성 과학자 부문 ‘인터네셔널 라이징 탤런트’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은 매해 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업적을 달성한 여성과학자 5인에게 세계여성과학자상을, 15명의 전도유망한 신진 여성과학자에게는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IRT) 상을 수여한다. 로레알과 유네스코는 UN 세계 여성 과학자의 날(International Day of Women and Girls in Science)을 맞아, 지난 11일(파리 현지 시각) 세계 여성 과학자상 수상자를 밝혔다. 


이번에는 국내 과학자인, 성균관대학교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신미경 교수가 중국, 싱가폴과 함께 아시아를 대표해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 부문에는 신미경 교수를 비롯해 덴마크, 브라질, 미국 등 각국을 대표하는 신진 여성 과학자 15인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신미경 교수는 지난 2018년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펠로십 부문 수상자로, 자연 현상을 모사하여 조직 접착성 및 치료용 생체재료를 디자인하는 연구들을 수행중이다. 특히 홍합모사 접착성 지혈 고분자를 이용한 코팅 기술로 세계 최초의 ‘무출혈 주사바늘’을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유전적 질병인 혈우병 모델에서 효과적인 지혈 효과를 보여준 바 있다.


세계여성과학자상 시상식은 오는 3월 12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유네스코 본부에서 진행 예정이다. 인터네셔널 라이징 탤런트상 시상식은 3월 10일 별도의 시상식을 통해 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전글 에너지과학과 송준성 원우, 휴먼테크논문 대상
다음글 화학공학/고분자공학부 방창현 교수 공동 연구팀, '바람만으로도 충전되는' 에너지 소자 개발
  • 상기 콘텐츠 담당
  • 전략기획.홍보팀 ( 02-760-1151 )